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노무현사료관 로고

구술 노무현사료관의 모든 사료를 키워드·주제·시기별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노무현 변호사 사무실로 첫 출근하기까지 과정

마이 아카이브에 담기


사료정보

  • 2011-07-19
  • 송병곤
  • 법무법인 부산 사무실
  • 00:08:46
  • 72980
  • 박보영
  • 권용협

내용

부림사건으로 구속된 구술자는 출소 뒤 노무현 변호사 사무실로 찾아간다. “왜 이렇게 반가워하지 싶을 정도로” 환대하던 노무현 변호사는 당감성당에서 열린 석방 환영회를 흥겹게 함께하고 급기야 ‘빵잽이’들을 나이트클럽까지 데려갈 정도로, “변호사 맞나 싶게 재미”있었다고 한다. 구술자는 그날 노 변호사가 사무실 근무를 제안했다고 이야기한다.



송병곤 소개

부림사건에 연루되어 구속영장이 발부되기까지 60여 일간 불법감금 당한 피해자로 노무현 변호사와 처음 만났다. 부림사건 피해자와 변호인으로서 첫 만남은 자서전 <운명이다>에도 상세히 기술되어 있다. 1983년 8월 특별사면 이후 이듬해 4월부터 노무현 변호사 사무실로 출근을 시작했다. 같은 해 9월, 노동법률상담소가 차려지면서 실무책임자로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1985년 말 사무실을 떠났다가, 1988년 문재인 변호사가 이어 맡은 노동법률상담소로 복귀했다. 2016년 현재까지 법무법인 부산 사무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목록

목록
위로

노무현사료관 로고

디지털유산어워드 2018 선정 사이트

우 04088 서울시 마포구 신수로56 6층 전화 1688-0523 팩스 02-713-1219 이사장 유시민 사업자번호 105-82-17699

보이기/감추기

  • 노무현재단 facebook twitter youtube
  • 봉하마을 facebook twitter
  • 시민학교 facebook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