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노무현사료관 로고

전체 메뉴 열기
검색

검색

보안대의 노조 탄압에 맞선 지원활동과 계속된 인연

마이 아카이브에 담기


사료정보

  • 2012-04-06
  • 조준식, 이형로, 김석동
  • 경남 거제시 연초면 구술자 사무실
  • 00:12:59
  • 72992
  • 박보영
  • 권용협

내용

노무현 변호사는 세일교통 노조에 애정이 많았다고 한다. 구술자들이 찾아오면 같이 이야기하느라 다른 재판이 있어도 미루어버리기 일쑤였다. 변호사가 늘 밥을 사는 것도 모자라 망년회까지 시켜줬다. 이야기 초반, 보안대에 연행된 구술자 조준식을 노 변호사가 기지를 발휘해 구해내는 에피소드도 흥미진진하다.



조준식, 이형로, 김석동 소개

조준식, 이형로, 김석동 세 사람은 거제도의 버스회사인 세일교통에서 함께 일했다. 열악한 근무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1982년 노동조합을 창립하고 ‘삼총사’로 불렸다. 노무현을 만난 건 1985년, 노조에 대한 사측의 탄압이 절정에 이른 시기였다. 초대 위원장부터 세일교통 노조위원장을 네 번 연임한 조준식은 1991년 거제시 초대 시의원을 지냈다. 2002년 대선 경선 당시 거제에 방문한 노무현 후보를 수행하는 등 이후에도 관계가 이어졌다. 세일교통노조 변론과정은 초기 저서 <여보, 나좀 도와줘>, 자서전 <운명이다>에도 등장한다.



목록

목록
위로
우 04088 서울시 마포구 신수로56 6층 전화 1688-0523 팩스 02-713-1219 이사장 유시민 사업자번호 105-82-17699
PC버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