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노무현사료관 로고

전체 메뉴 열기
검색

검색

 

“나의 주례 선생님 노무현”

기증사연② 부림사건 송병곤씨 변론 이어 주례까지 맡은 '노변'의 사연

 

 

얼마 전 노무현재단 사료편찬특별위원회에서 오래된 사진 2장을 전해받았습니다. 젊은 모습의 노무현 대통령과 '법무법인 부산'의 송병곤 사무장의 20년 전 사진입니다. 

1990년 4월 14일, 노 대통령은 부림사건으로 인연을 맺은 송 사무장의 결혼식에서 주례를 맡은 적이 있습니다. 초선의원이었던 노 대통령이 3당 합당에 반대해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과 이른바 ‘꼬마(작은) 민주당’에서 한창 야권 운동을 벌일 때입니다.

당시 노 대통령은 주례를 보기에는 아직 젊은 40대 중반의 나이였고, 33살이었던 송 사무장과는 겨우 열두어 살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송 사무장에게는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제일의 주례선생이 바로 노 대통령이었습니다.

1981년 대표적인 용공조작 사건 가운데 하나인 ‘부림사건’으로 억울하게 사지를 결박당한 송 사무장이 부조리한 세상에 대한 분노와 죽음의 공포로 절망의 나락에 빠졌을 때, 그의 앞에 나타난 인권변호사 노무현이 어떤 의미였을지는 짐작이 가고도 남습니다.

노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이다>에 적힌 이야기로 두 분의 인연이 얼마나 운명적이었는지, 그리고 20년 전 그날 결혼식장의 풍경이 어땠을지 한 번 마음 속으로 그려봅니다.

노무현 대통령과 송병곤 사무장의 만남 - ‘부림(釜林)사건’
 1981년 9월 전두환 정권이 소위 ‘부림(釜林)사건’이라는 것을 발표했다. 공안당국은 반국가단체를 만들어 정부 전복을 획책했다는 혐의로 이호철, 장상훈, 송병곤, 김재규, 노재열, 이상록, 고호석, 송세경, 설동일 등 부산지역 지식인과 교사, 대학생 22명을 구속했다. 

그런데 이들이 실제로 한 일은 사회과학 책을 읽는 독서모임을 하면서 자기들끼리 정부를 비판한 것이 전부였다. 구속자는 대부분 1979년 이흥록 변호사가 만들었던 부산양서조합 회원들이었다. 개업식 축하모임, 돌잔치, 송년회를 한 것이 범죄사실로 둔갑했고, 계엄법과 국가보안법, 집시법 위반 혐의가 적용되었다. 

나는 어쩌다보니 이 사건에 손대게 되었다. 당시 부산에서 지속적으로 인권운동을 한 변호사는 이흥록, 김광일 두 분밖에 없었다. 그런데 검사가 김광일 변호사까지도 사건에 엮어 넣겠다고 협박하는 바람에 변호를 맡을 수가 없었다. 손이 모자란다는 하소연을 듣고만 있을 수 없어서,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변호를 맡게 된 것이다. 

크게 고민하지 않고 일단 구치소로 피고인 접견을 갔다. 그런데 여기에서 상상치도 못한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 얼마나 고문을 받았는지 초췌한 몰골을 한 청년들은, 변호사인 내가 정보기관의 끄나풀이 아닌지 의심하는 기색이었다. 

그들은 모두 영장 없이 체포되었고 짧게는 20일, 길게는 두 달 넘게 불법 구금되어 있으면서 몽둥이찜질과 물고문을 당했다. 그들이 그렇게 학대 받는 동안 가족들은 딸아들이 어디에 있는지도 몰랐다. 얼마나 맞았는지 온몸이 시퍼렇게 멍이 들고 발톱이 새까맣게 죽어 있었다. 

한 젊은이는 62일 동안 불법 구금되어 있었다. 그 어머니는 3.15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시위에 참가했다가 최루탄이 얼굴에 박힌 시신으로 마산 앞바다에 떠올랐던 김주열을 생각하면서 아들의 시신이라도 찾겠다고 영도다리 아래부터 동래산성 풀밭까지, 마치 실성한 사람처럼 헤매고 다녔다. 변사체가 발견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혹시 아들이 아닌지 가슴을 졸이며 뛰어갔다. 그 청년의 이름은 송병곤이었다.
 
 
  • 노무현재단 사료편찬특별위원회
  • 2011.05.27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전글기증사연① “영원히 시들지 않는 대통령님의 미소... 다음글기증사연③ 눈물로 쓴 서거 49일간의 방명록

목록

목록
위로
우 04088 서울시 마포구 신수로56 6층 전화 1688-0523 팩스 02-713-1219 이사장 유시민 사업자번호 105-82-17699
PC버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