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노무현사료관 로고

전체 메뉴 열기
검색

검색

1995년 부산시장 선거과정과 일화

마이 아카이브에 담기


사료정보

  • 2012-07-06
  • 설동일
  • 부산 부산진구 노무현재단 부산지역위원회 사무실
  • 00:04:36
  • 60294
  • 박보영
  • 권용협

내용

구술자 설동일은 1995년 부산시장 선거에서 기획단장을 맡아 노무현 후보를 지원했다. 선거과정과 가까이서 접한 노 후보의 면면에 관한 구술이다. ‘악수라도 하시라’는 구술자의 말에 ‘남의 잔치에 와서 그러면 안 된다’며 송기인 신부가 초청한 성당 행사에 참석만 하고 자리를 뜨던 일화를 인상 깊게 기억한다.



설동일 소개

1981년 부림사건 피해자로 노무현 변호사를 처음 만났다. 노 대통령이 1995년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하면서 선거 기획단장을 맡았다. 2002년 부산민주공원 관장, 2006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사무처장을 역임했다. 2012년 현재 노무현재단 부산지역위원회 운영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목록

목록
위로
우 04088 서울시 마포구 신수로56 6층 전화 1688-0523 팩스 02-713-1219 이사장 유시민 사업자번호 105-82-17699
PC버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