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노무현사료관 로고

사료이야기 유의미한 주요 사료를 소개하고 그 배경과 맥락을 정리해 제공합니다.

노무현재단은 2010년 1월부터 노무현 대통령 생애 전반에 걸친 여러 자료들을 수집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또한 대통령 생전에 관계했던 분들의 구술을 채록하고, 사료에 대한 연구와 해제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가려져 보이지 않았던 기록들을 매주 하나하나 꺼내어 소개합니다. 

[사진] 미술관에 간 대통령

전혁림 화백 전시회 방문

연일 찜통더위가 기승입니다. 더위에 지친 몸과 스트레스로 시달리는 마음이 한숨 쉬어가는 시간이길 바라며 시원한 사진 한장 소개합니다.

벽면을 가득채운 코발트 블루 푸른 바다에 파도가 일렁입니다. 한국의 피카소, 다도해의 물빛 화가로 잘 알려진 전혁림 화백의 그림 <기둥사이로 보이는 통영항>의 앞에 노무현 대통령이 서있습니다. 사진에는 없지만 아마도 통영 앞바다를 그린 <한려수도>에 대한 설명을 듣고 계시는 것 같네요.

2005년 11월 12일 

노무현 대통령이 '구십, 아직은 젊다'는 주제로 전혁림 화백의 신작 전시회가 열리는 이영미술관(경기 용인)을 방문했습니다. 부산 변호사 시절부터 전혁림 화백의 작품을 인상깊게 접한 노무현 대통령은 우리 땅의 아름다운 풍경을 캔버스에 담는 망백(望百.100살을 바라본다는 91세의 별칭)의 작가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큰 성취를 축하드립니다. 감동을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라고 적은 방명록 내용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사료관으로 이동합니다. 대통령의 취향과 여유를 함께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이영미술관을 방문하여 작품을 관람하는 노무현 대통령 내외]

1열에는 사진 설명을 2열에는 사진을 넣으세요.
[이영미술관을 방문하여 작품을 관람하는 노무현 대통령 내외]
[이영미술관을 방문하여 작품을 관람하는 노무현 대통령 내외]

키보드를 사용하여 뷰어를 제어하실 수 있습니다. 좌우버튼 :이동 | 엔터 : 전체화면 | + - : 확대/축소

  • 성수현/ 노무현사료연구센터 사료관리팀
  • 2016.07.20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전글[문서] 이 땅의 노동자도 사람답게 살고 싶다 다음글21년 정치인연, 민주주의 산맥 이루다

    목록

    목록
    위로

    노무현사료관 로고

    우 04088 서울시 마포구 신수로56 6층 전화 1688-0523 팩스 02-713-1219 이사장 이해찬 사업자번호 105-82-17699

    보이기/감추기

    • 노무현재단 facebook twitter youtube
    • 봉하마을 facebook twitter
    • 시민학교 facebook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