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노무현사료관 로고

저서 주요 발언과 기고로 노무현 대통령의 사상과 철학을 만납니다.

운명이다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주기를 맞아 노무현재단이 펴낸 ‘노무현 사후 자서전’이다. 고인이 남긴 저서, 미발표 원고, 메모, 편지 등과 각종 인터뷰 및 구술 기록을 토대로 출생부터 서거까지 일목요연하게 시간 순으로 정리하고 있다. 기록을 일관된 문체로 정리하는 작업은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맡았다.

<운명이다>는 노 대통령 안장식 직후 ‘봉하 전례위원회’가 유족들의 동의를 받아 유시민 전 장관에게 정본 자서전 형태의 출간작업 정리집필을 의뢰하면서 시작됐다. 유 전 장관은 2009년 8월부터 2010년 2월까지 꼬박 6개월 동안 고인의 모든 자필, 구술 기록물들을 살펴 일대기로 정리하고, 빈틈은 유족과 지인들의 인터뷰, 공식 기록 등을 통해 보완했다. 또 고인이 남긴 여러 기록들 중 퇴임 후 서거 직전의 미완성 회고록 노트를 기본으로 문체를 통일하는 작업도 거쳤다. 유족과 재단 관계자들, 그밖에 가까이에서 고인을 지켜봐온 지인들의 검토를 통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하여 오류 가능성을 최소한으로 줄였다.

자서전은 총 4부로 구성되어 있다. 프롤로그는 자서전의 집필 시점(고인이 회고록 초안을 위해 메모를 시작하는 시점)인 서거 직전의 상황을 담고 있다. 1부 ‘출세’는 출생에서부터 부산상고에 입학해 공부하고 사법고시에 합격해 변호사로 활동하던 시절까지 이야기를 담고 있다. 2부 ‘꿈’은 부림사건을 맡은 이후 민주화운동에 헌신하게 된 이야기부터 정치에 입문해 민주당에서 대통령후보로 경선에 나서기 전까지 이야기가 담겼다. 3부 ‘권력의 정상에서’는 2002년 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에서 승리하고 대통령으로 당선된 후부터 대통령 재임기간의 일을 담고 있다. 4부 ‘작별’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고향으로 내려가 새로운 꿈을 꾸고 실패한 후 서거에 이르기까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에필로그에서는 정리자인 유시민이 노무현 대통령 서거 이후의 상황을 정리했고, 책 출간 당시 노무현재단 문재인 상임이사가 감사의 말을 썼다.


2010년 4월 26일 돌베개 발행 / 노무현재단 엮음, 유시민 정리

※저작권 문제로 본문은 제공되지 않습니다
  • 노무현사료연구센터
  • 2010.04.26

이전글진보의 미래

목록

목록
위로

노무현사료관 로고

우 04088 서울시 마포구 신수로56 6층 전화 1688-0523 팩스 02-713-1219 이사장 이해찬 사업자번호 105-82-17699

보이기/감추기

  • 노무현재단 facebook twitter youtube
  • 봉하마을 facebook twitter
  • 시민학교 facebook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