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노무현사료관 로고

 

노무현사료연구센터, 하반기 ‘온라인 노무현사료관’ 정례업데이트

주요영상, 남북정상회담 기념박물, 친필 등 500여건도 새로 공개

 

노무현 대통령의 초기 저서 <여보, 나 좀 도와줘>가 시민들에게 무료 공개된다. 노무현사료연구센터는 6일 노무현사료관을 통해 <여보, 나 좀 도와줘> PDF파일을 비롯해 대통령 재임 및 퇴임 후 주요영상, 2007년 남북정상회담 기념박물, 노 대통령의 친필메모 등 500여건의 사료를 새로 공개했다.

노무현사료연구센터는 노무현재단의 사료편찬사업을 주관하는 기구로 2013년 1월 온라인 노무현사료관을 개설한 이래 지금까지 58,000여장의 사진과 160시간 분량의 영상, 4,300여건의 문서·박물을 공개해왔다.

<여보, 나 좀 도와줘>는 1992년 14대 총선에서 처음 낙선한 뒤 원외정치인 시절이던 1994년 펴낸 책으로 ‘노무현 고백에세이’란 부제를 달고 있다. 1988년 13대 총선을 통해 정치에 발을 내디딘 이후 5공비리 청문회, 3당 합당 등 초선의원으로서 겪었던 주요 사건과 의원시절 전후의 이야기들을 진솔하게 정리했다. 노무현사료관을 통해 누구나 PDF파일로 무료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노무현사료연구센터는 앞으로도 출판계약이 만료되는 노 대통령 저서를 단계적으로 서비스해나갈 계획이다.

노무현사료연구센터는 또 노무현사료관 ‘컬렉션’ 메뉴에 북측이 제작한 기념우표, 남북이 상호 전달한 기념선물, 남북 정상이 서명한 10.4선언문 등 2007년 남북정상회담 기념 박물사진 16건을 한데 모았으며 특강, 현장방문 등 노 대통령의 주요 행사 발언 및 퇴임 후 영상 466건(158시간 분량)을 추가로 업데이트했다.

2007년 5월 19일 광주 무등산 등반 연설, 2007년 12월 11일 태안 기름유출 사고현장 방문, 2008년 5월 6일 화포천 유역 환경정화 활동 등 널리 알려진 영상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지난 4월부터 45일간 진행한 ‘노 대통령 친필 찾기 이벤트’를 통해 시민들로부터 기증받은 친필메모 14건, 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 입수한 선거공보물 5건 등도 함께 공개했다.

노무현사료연구센터는 앞으로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 연 2회 노무현사료관을 통해 노 대통령 사료를 추가 정리·공개하는 정례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이번에 새로 공개한 사료들은 검색창을 활용하거나 노무현사료관 ‘형태별 사료’의 하위메뉴 ‘시청각’ ‘문서’, ‘박물’ 등에서 ‘최근 등록순’으로 정렬해보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 문의 : 노무현재단 사료연구센터 김상철 본부장(070-7931-0550)

  • 노무현사료연구센터
  • 2014.10.07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전글노무현사료연구센터, 서거 5주기 맞아 ‘부림사건... 다음글87년 2·7추도회에서 연행된 노무현, 문재인...

목록

목록
위로

노무현사료관 로고

우 04088 서울시 마포구 신수로56 6층 전화 1688-0523 팩스 02-713-1219 이사장 이해찬 사업자번호 105-82-17699

보이기/감추기

  • 노무현재단 facebook twitter youtube
  • 봉하마을 facebook twitter
  • 시민학교 facebook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