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노무현사료관 로고

일자리 창출의 근본 해법은 사람의 능력과 기술의 향상
 
교육을 통한 직업능력 향상을 정부가 뒷받침할 것
고용지원 서비스나 전 국민에 대한 직업훈련 기회를 새롭게 제공하는 시스템은 빠른 속도로 갖춰 가고 있습니다. 대통령 임기를 마칠 때까지는 전 국민이 필요로 하는 교육훈련 서비스와 직업 알선 서비스를 확실히 갖춰 놓겠습니다. 직장을 쉽게 옮길 수밖에 없는 시대에 살기 때문에 직장을 쉽게 찾을 수 있게 하고, 그 과정에서 교육을 통해 직업능력 향상시키는 쪽으로 정부가 뒷받침할 것입니다. 개인 창업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지금은 그 상권에 인구가 얼마나 되고 이웃에 동종 업체가 몇 개 있는지까지 조사해서 정부에서 통계를 바탕으로 자료 제공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나도 그게 시장 정보만큼 빠를까 하는 의문이 있습니다. 하지만 대기업이나 사업을 오래한 사람들과는 달리 처음 창업하려는 사람은 시장 정보를 갖기 어렵기 때문에, 적어도 그런 사람들에게는 정부 정보가 앞선다는 판단 하에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열심히 해 가면 결국에는 전 국민의 역량이 전반적으로 앞서 갈 수 있습니다. 그런 전략으로 가겠습니다.
(이집트 동포 간담회에서 2006. 3. 6)

 
일자리 만들기의 근본 해법은 사람의 능력, 기술, 향상
양극화 양극화 하는데, 양극화 대책이 여러 가지 있겠지만 핵심은 일자리가 있어야 하고 일을 잘하는 사람이 있어야 합니다. 여러 대책 가운데서도 일자리가 핵심이고, 일단 그 문제가 해결이 되어야 나머지 부차적인 정책도 효과가 있는 것입니다. 일자리가 이 시기에 제일 중요한 정책이자 과제입니다. 일자리를 만들어야 전체적으로 경제가 활성화됩니다. 일자리가 있어야 전체 경제가 장기적으로 경쟁력을 가지고 시장을 넓혀 나간다고 얘기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요즘은 사회적 영역의 일자리가 많이 모자라니까 복지, 봉사, 공동 서비스가 많이 나올 수 있습니다. 고급의 일자리로는 금융, 컨설팅, 기업 지원의 지적 서비스 등의 일자리가 나오지만 한꺼번에 많이 늘지는 않습니다. 일자리를 만드는 방법은 경제정책 활성화 방법이 있지만 근본적인 해답은 사람들의 능력입니다. 일을 잘 할 수 있는 능력, 경쟁력 있는 기술, 즉 기술 훈련이 핵심입니다. 기술 있는 사람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학생 및 학교 관계자 오찬 간담회에서 2006. 4. 14)

 
일류인력 양성, 기회균등 모두 성공해야 인재강국
인적자원이 국가경쟁력이다, 이 점에 대해서는 이미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져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다만 내용적으로 강조하는 데는 한두 가지 흐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일류 인력만이 국가경쟁력이다, 이렇게 강조하시는 분들도 있고, 반대로 그쪽은 할 만큼 하고 있으니까 오히려 인적자원 양성에 있어서 기회균등이 더 중요하다, 그 사람들을 함께 끌어안고 가지 않으면 총체적인 국가 인적자원은 결코 성장할 수 없다, 이런 견해를 가지고 기회균등을 강조하는 견해가 있습니다. 이 두 개는 실제로 우리가 인적자원 정책을 수행해 보면 어디에서 경계가 갈라지는지 분명치 않습니다. 연속되어 있는 것이고, 또 어느 나라도 어느 한 가지만 강조할 수는 없는 일입니다. 두 가지 모두 성공할 때라야 진정한 의미에서의 인적자원의 강국, 그야말로 인재강국이 되는 것이죠. 인재라는 개념을 천재, 수재 말고 그냥 보통 사람들의 재능까지 다 포함하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그와 같은 두 가지를 통합시키지 않으면 오히려 열악한 환경에 있는 사람들의 인적자원까지 함께 양성하는 정책으로 가지 않으면 사회통합이 궁극적으로 어렵습니다. 그런 사회가 20, 30년 지나가면 심각한 균열과 갈등 때문에 또 다른 측면에서 우리 사회 전체의 경쟁력이 무너지거나 엄청난 비용을 지불해야 될지 모른다는 점을 인식하고 두 개념을 통합시켜 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정책의 추진과정에서 그런 점을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1회 국가인적자원위 회의에서 2007. 7. 27)

 
학계, 산업계, 정부가 함께 수급 불일치 해법 모색해야
정부가 대학교육의 방향을 이리 가라 저리 가라 할 수 있는가 라는 점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문제제기를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정부도 지금 답답합니다. 그러나 정부가 지시하고 요구하는 것으로만 보지 말았으면 합니다. 최종적으로 대학교육은 자율이지만, 대학교육의 성공과 실패에 대한 책임을 국민들은 정부에게 묻고 있습니다. 또 어느 나라에서도 정부의 기본적인 정책방향은 교육에 영향을 미치게 돼 있습니다. 그래서 간섭하나 안하나 이런 방법이 아니라, 주거니 받거니 서로 머리를 맞대고 함께해 가면서 좋은 답을 찾아냅시다. 수급의 불일치 문제에 대한 답을 내놔야 됩니다. 정부 아니라도 대학은 이미 변화를 요구받고 있는 시대가 됐습니다. 옛날에는 아마 교육의 공급자가 갑의 위치에 있었다고 한다면 점차 을의 위치로 돌아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대학은 정부 아니라도 스스로 변하게 될 것입니다. 정부는 거기에 하나의 실마리를 제공해 방향 전환에 도움을 주고, 재정과 같은 사안에 적절한 지원을 제공하는 협력 관계로 풀어 나가면 좋지 않겠는가 생각합니다. 앞으로 이 문제를 인적자원 면에서 풀어 가는 데 있어서 하나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은 기회균등의 문제입니다. 미래를 멀리 내다보는 교육 전략이고 기회균등의 전략입니다. 유아시기부터, 초등학교부터 예방적 투자 또는 선제적 투자라는 관점의 교육정책이 많이 들어 있었는데, 이것이 매우 바람직한 보고라고 생각합니다.
(제1회 국가인적자원위 회의에서 2007. 7. 27)

이전글부동산과 주택 다음글비전 2030

목록

목록
위로

노무현사료관 로고

디지털유산어워드 2018 선정 사이트

우 04088 서울시 마포구 신수로56 6층 전화 1688-0523 팩스 02-713-1219 이사장 유시민 사업자번호 105-82-17699